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2016-03-19
풍경이 있는 사진

​​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봄의 전령, 복수초

 

영원한 행복과 슬픈 추억이라는 상반된 꽃말을 가진 복수초. 복받고 오래 살라는 뜻의 여러해살이 풀로, 노란색으로 피며 한낮에만 꽃잎이 벌어지고 밤에는 꽃잎이 오므라든다.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청초한 아름다움, 골담초

 

쌍떡잎식물로 장미목 콩과의 낙엽관목. 관상용, 울타리용으로 쓰이고 뿌리는 약용으로도 쓰이는데 풀인 듯 하지만 실상을 뾰족한 가시가 달린 나무라고.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암향(暗香)의 그윽한 멋, 장수백매

 

매화나무는 꽃과 가지를 함께 봐야 더욱 아름답다. 매화는 일생을 춥게 살아도 자기 향기를 팔지 않는다는 시조가 있을 만큼 그윽한 향기와 멋을 지니고 있다.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화려함의 극치, 동백

 

한 겨울에도 능히 그 아름다움을 뽐내며 피어 있는 동백이 봄이 되면 제철을 맞은 듯 더욱 더 영롱하게 피어오른다. 만지면 배어날 듯 진하고 고혹스러운 꽃잎이 장관이다.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약용으로 귀히 쓰이는, 떡쑥

 

길가, 밭가, 빈터 등에 흔히 자라는 국화과의 두해살이 풀로 어린잎은 나물로도 먹고, 잎이나 줄기를 쑥처럼 떡을 해먹는다고 하여 떡쑥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산앵도, 산이슬로도 불리는, 이스라지

 

열매의 모양이 이슬을 닮아서 그런지 지방에 따라 산이슬이라고도 부르고 산앵도라고도 불린다. 연분홍색의 꽃 2~4개가 산형화서로 잎과 비슷하게 피는 것이 특징.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개나리가 아니예요, 영춘화

 

이름에서 나타나듯이 봄을 알리는 전령의 의미를 가진 영춘화. 중국이 유래인 꽃으로 개나리와 비슷하게 보이나 꽃잎이 더 활짝 피고 개수가 5~6장으로 개나리보다 많은 것이 특징.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사랑의 기쁨, 철쭉

 

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표적인 봄꽃인 철쭉의 꽃말이 사랑의 기쁨이라는 것을 아는지.

또한 줄기찬 번영이라는 뜻도 가지고 있어 아름답고 강한 번식력과 생명력을 나타낸다.

 

레스타임:고속버스 전문 매거진-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수수한 멋, 흰 진달래

 

산과 들에서는 드물게 발견되는 멸종 위기의 꽃인 흰 진달래. 줄기는 가지가 많이 갈라지고 수피는 연한 갈색인 것이 특징이다. 고향인 칠갑산에서 흰 진달래 복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기자/에디터 김홍미 사진 박일혁, 문형일

레스타임 2016년 3월호 | ⓒrestim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ARTICLE
링크